./../
  I D :    암 호 :     ID저장         회 원 가 입      네게(쥔장) 쪽지보내기      메모장      각종계산기      빠렛      이모티콘(프레임새창)      보유장비
목록으로 가기..       언니, 이거 나만 불편해?
 

여자만 다섯명이 나와서 총 3가지의 에피소드 연극

한시간 연극이니 한편당 20분남짓이고 서로 연결되는 부분은 전혀 없어보인다.
에피소드 1은 남자의 시점에 본 여자이야기인지 뭔지 모르겠음
그냥 유쾌하다.
에피소드 2는 바바리맨이란것을 알게된것은 극이 거의 끝나갈 무렵이었으니
이들이 무엇을 표현하려는지는 모르겠지만(바바리맨을 이해 못하니 이들의 연기도 이해한다는게 좀 이상?)
역시나 유쾌하다.
하지만 남자의 생각은 남자가 표현하는게 좀더 현실적이지 않나?

무엇인가 뚜렷한 주제를 인식하기 어렵다.

가볍게 보는 연극인가? 간만에 가볍게 보는 연극이 선택되어진건가?

점점 웃음의 문(?)이 열리고 있던 중 에피소드2가 끝나고 에피소드3가 시작
하지만 에피소드 3는 기대와는 너무 다른 방향
얼굴의 웃는 근육은 순간 차갑게 경직되고 저들의 진지함만을 봐야 했다.
이렇게 순식간에 분위기를 싸~하게 만들다니
이럴거면 에피소드 4개를 만들어 에피소드 3은 분위기 전환을 위한것 짤막한거 한개 껴넣던가..

3가지 모든 내용을 진중하게 표현하면 분명히 웃을만한 주제는 아닐 수 있지만
그렇게 시작했다면 끝까지 그대로 진행하는게 낫지 않나? 왜 갑자기 바꾼것인지..
드라마에서 코미디언이 배우로 출연하면 코미디언이란 색안경때문에
일반 배우에 비하여 진지한 느낌을 전달하기 어려운데
이 연극에서 딱 그런 기분이 든다.
바로 10초 전까지 사람들을 웃기려 엄청 애썼던 사람들이 서로 소리지르고 싸우고 운다.

혼란스러운 연극
얼마전(지금도 그런지 모르겠음) 간호사들의 임신을 순번대로 하게 한다는 폭로가 나와
큰 파문을 일으킨적이 있다. 이것을 다룬 극인데 뭔가 이상하다.

연극에서는 간호사들만(여자들)의 문제로만 보고
자신들이 정한 규칙이므로 자신들 의견을 따르지 않으면 사표를 종용한다.

이것은 분명이 뭔가 바뀐 내용이다.
간호사들의 업무 가중에도 병원측에서 충원하지 않는 현실을 고발한 사건인데
스스로 족쇄를 차는듯한 이 늬앙스는 무엇인지..

이런것은 좀더 꼼꼼하게 뒷조사를 해서 가해자를 확실하게 구분짓는게 낫지 않나?
간호사 부족은 사회적 문제일 수 있어서 원인을 파헤치다보면 범위가 넓어질수 있지만
그렇다고 병원측은 오간데 없고 간호사들만의 일로 취부한다면 사건을 너무 심하게 왜곡하는거 같은데

특히나 에피소드 1,2는 사회문제를 유쾌하게 풀면서 일부 남자의 그릇된 성취향등은 쉽게 넘기면서
정작 중요한 여성 문제는 여자 다섯명이 나와서 자신들만의 문제라고 하는것은 글쎄

이렇게 무겁게 풀어내는것 말고 가볍게 우회해서 볼 수 있는
(간호사 임신 순번 사건은 가볍에 풀면 안되는 사건이란 생각)
짧은 에피소드들 너댓개 모아서(사회풍자적인것도 좋고 그냥 웃긴것도 좋고)
사람들이 많이 웃을 수 있게 해주면 그것도 장수 할 수 있을텐데 약간은 아쉬움이 든다.

에피소드1 중간쯤이었는지 2 초반무렵이었는지 뭔가 여느 연극과 많이 다른
묘한 느낌이 들었는데 젊은 열정? 불끈 불끈 하는 풋풋함?
분출하고 싶어하는거 같은데 멈칫멈칫
이들의 연기에서 묘하게도 청춘이란 특이한 느낌이 든다.
이런 느낌은 시간이 지나면 사라질테니 행운일수도? ^_^

대사량이 많아서 집중해야 하고
풍자물로 가볍게 시작해서 고발다큐로 무겁게 끝나는 연극이라
조울증걸릴거 같지만 뭐 잘 봤으면 된거지.. ^_^


**본 자료를 허가없이 사용,복제,배포 행위를 금하며 적발 시 민형사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첨언 달기
이름 : 암호 :
   제목...(첨언) 작성일
[  연   극  ]   새벽이 오지 않는 밤 2017-12-17() 오전 12:16:42
[  연   극  ]   보통 사람들 2017-12-10() 오전 12:59:37
[  연   극  ]   스테디 레인 2017-12-03() 오전 1:38:24
[  연   극  ]   분홍나비 프로젝트 2017-11-26() 오전 1:09:51
[  연   극  ]   2017-11-19() 오전 2:39:42
[  연   극  ]   사천의 착한여자 2017-11-12() 오전 12:41:39
[  연   극  ]   찾아가는 대통령:우리집에 문제인이 온다 2017-11-07(화) 오전 1:18:36
[  연   극  ]   주류사회 2017-11-05() 오전 12:36:37
[D i a r y]   새로운 내 기억이 될 새로운 놈들 2017-11-01(수) 오후 2:47:05
[  연   극  ]   >언니, 이거 나만 불편해? < 2017-11-01(수) 오전 12:49:20
[  연   극  ]   노르망디 2017-10-29() 오전 1:57:21
[D i a r y]   전기좀 마음껏 썼으면 좋것네.. 2017-10-27(금) 오후 3:22:02
[  연   극  ]   자전거 2017-10-22() 오전 12:05:09
[  연   극  ]   소크라테스의 변명 2017-10-17(화) 오전 1:01:24
[  연   극  ]   분장실 2017-10-15() 오전 2:31:33
[  연   극  ]   기쁜 우리 젊은 날 2017-10-08() 오전 12:06:10
[  연   극  ]   일종의 알래스카 2017-10-03(화) 오전 1:07:51
[  연   극  ]   댓글부대 2017-10-01() 오전 2:31:25
[D i a r y]   자~ 출력을 시작해볼까? 2017-09-27(수) 오후 11:29:15
[  연   극  ]   괴테우스트펠레스(Goetheustpheles) 2017-09-26(화) 오전 12:13:04
검색 : Page : 이전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  다음




Copyright 2003 (c) 김종호. All rights reserved. www.kimjongho.co.kr www.kimjongh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