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I D :    암 호 :     ID저장         회 원 가 입      네게(쥔장) 쪽지보내기      메모장      각종계산기      빠렛      이모티콘(프레임새창)      보유장비
만물(萬物)은 무아(無我)이다.
개놈들아~ 허위사실 유포를 놓고 가짜뉴스라며 면죄부 씌우지 말고 조사해라.
힘 있는 놈이 막 나불대면 이런게 내란이지 다른게 내란이더냐..
 Ⅰ. 딱! 천편만
홀로 된다는 것
나치가 그들을 덮쳤을 때
무제
무제
 Ⅱ. 일상 속으로 (여운)
새로운 내 기억이 될 새로운 놈들
전기좀 마음껏 썼으면 좋것네..
자~ 출력을 시작해볼까?
귀가 두개인데..
컴퓨터에서 나오는 열기로 요구르트..
 Ⅲ. 사용기
ABKO HACKER K840(앱코 해커 K840) 적..
중국산 삼디 프린터 조립기 3부 -기타..
중국산 삼디 프린터 조립기 2부 -완성..
중국산 삼디 프린터 조립기 1부 -베이..
 Ⅳ. 게 시 판
[홍지표]글 잘 보고 갑니다..
[명노병]McIntosh MA5100 앰프관.[1]
[박성진]Nikon coolscan 4000 ed.[1]
[김재하]김종호님 power led구동.[3]
◀Ⅴ. 일상 속으로 () ▶
공부하기 싫다보니..
장소:한강
촬영일:2017-09-07
◀Ⅵ. 일상 속으로 (시간) ▶
그냥 이것 저것
장소:부산, 서울
촬영일:2006-04-29,사진장수:6
ABKO HACKER K840(앱코 해커 K840) 적축 기계식 키보드 사용기

샤오미 키보드가 고장나서 잠시 쓰려고 구입한것인데
(잠시 쓴다는말은 좀 이상한 말이지만 이러 저러 사용하기 좋을거 같아서)

특가로 판매하길래 약간 저렴하게 구입해서 USB에 꼿아보니..
아~
온갖 다양한 색들고 정신사납다.

무엇보다도 영화볼때 모니터 바로 앞에 있는 키보드는

.........계속 보기
중국산 삼디 프린터 조립기 1부 -베이스 조립편-(Anycubic Kossel Plus)

삼디프린터를 구입한 이유는 회로만으론 취미생활을 유지하기 어렵기때문에
언제나 목말랐던 기구물을 어떻게 해결 할 수 있을까? 늘 고민 했지만
가정집에 CNC를 놓기도 좀 그렇고(소형은 가격이 크게 비싸진 않음) 마땅한 대안이 없었는데
4년전 무렵 시제품 제작을 하기 위하여 회사에서 2백여만원짜리 삼디프린터를 구입했는데 품질이 형편 없었다.
(품질이 좋을것이라 기대한것은 아니지만 최소한 출력중 멈추진 말아야)
2백만원이 결코 적은 액수가 아닌데 조립상태가 이렇게 허접할줄은
거기에 구조물을 나무합판(베니어)으로 제작..
수년이 지난 후에 알게 된 사실이지만 볼트 길이가 텝 깊이보다 길어서 제대로 조일수도 없는 상태
(당시에 설계 당담자가 이런것을 발견했더라면 반품했을텐데)

.........계속 보기
다짐
걸을때 하늘이나 땅보다는 사람을 보자.

밥은 천천히, 입은 벌리지 말고 먹자.

큰 물건은 장시간 신중히 고민하고 사자.

작은 물건은 오랜시간 사용할것만 사자.

싼 물건이라고 천대하지 말자.

비싼 물건이라고 애지중지 하지 말자.

눈꺼풀은 천천히 감았다 뜨자.

사람들이 이쁘다고 하는 여자 연예인을 이쁘게 봐보자.

유행과는 거리가 멀지만 유행에 반론을 생각하지 말자.

계단에서 뛰지 말자.

에스컬레이터에서 걷지 말자.

음악은 바람 소리가 들릴정도로 작게 듣자.

목소리는 낮게, 말은 천천히 하자.

담배는 결혼하고 아이 낳은 후 조금 펴보자.

술은 토할때까지 마시지 말자.

시끄러운 음식점도 맛나보이면 과감히 가보자.

잠은 충분히 자보자.

밥은 하루에 두끼를 먹고 싶지만 살이 쪄서 힘드니 가끔 먹어보자.

빨래가 마른후엔 바로 정리해서 옷장에 넣자.

집 청소를 한달에 한번은 하자.

겨울에 추우면 참지말고 보일러를 과감히 틀자.

여름에는 여유롭게 부채를 사용하자.

전기를 아끼지 말자.

전기용품은 될 수 있는대로 없애자.

애완동물은 결혼하기 전까진 키우지 말자.

없는 피와 말라버린 눈물을 찾으려 애쓰지 말자.

하고 싶은것은 망설임 없이 하자.
그리고 후회하지 말자.

이 모든 것들을 바람으로 끝내지 말자.
 ◁ 공 지 ▷
다이어트에 동참(?) 하실부~운~~~
도메인이 짧아졌습니다.
자전거 관련 사진란 삭제
New 새벽이 오지 않는 밤

으~ 너무 춥다.
전날 술을 많이 먹지도 않았는데 몸살기운이 있었는지 콧물과 미열
이럴수록(?) 이불속에서 나오기 싫지만 움직여줘야지..

제목과 내용은 어떤 관계가 있는건지 아직도 모르겠다.
새벽이 오지 않는 밤?
위화도 회군 직전이었으니 백성들이 힘들었을시기를 감안한것인지
(엉망이기때문에 국가가 바뀌는것이라 사료를 보지 않아도 그 당시 어땠을지는)

.........계속 보기
보통 사람들

소극장에서 7명이 나오는 연극과 영화 홀리데이중 보라고 하면 어떤것을 선택할까?

두가지 모두 내용은 같다고 봐도 될거 같은데.
(예전 지강헌의 탈주 사건을 토대로 만들어진 극)

영화는 최민수씨 부분은 많이 패러디될정도로 유명하다보니
비교하기엔 좀 그렇지만
난대없이 30년이나 지난 지금 또 공연하는 이유는 뭘까?

.........계속 보기
스테디 레인

두시간짜리 연극을 선택한다는 것은 때론 도박일수 있고 짧은 연극보다 훨씬 불안하다.

과거의 시간과 현재의 시간 그리고 되뇌일 미래의 시간 모두를 생각하면
단순히 지금 감정 문제는 아니다.

스테디 레인?
제목도 눅눅하고 포스터도 눅눅하고 무대도 곰팡이 피어있을거 같다.

두명의 모노드라마(?)같이 상호 대화라는것은 극히 없이

.........계속 보기
이것을 보면 한국의 업체들이 얼마나 멍청한 짓을 하고 있는지 보이는거 같아 안타깝고 나 역시 이 무리에서 벗어나기 힘들기때문에 때때로 처량하게 느끼진다. 시간이 아무리 흘러도 한국의 수많은 회사들은 늘 무시하던 중국보다 경쟁력이 떨어진지 이미 오래인데도 의자에 붙어있는 엉덩이 시간으로 업무능력을 판단하려는 멍청한 회사들로 넘쳐난다.
오래전엔 몸으로 떼워야 하는 산업이 많았겠지만 현 한국사회에서 그런 부류는 인건비가 낮은 국가로 대부분 이전되고 뇌의 의존도가 높은 산업이 주류를 이루고 국가 정책또한 이 쪽으로 유도하지만 관행때문인지 붕괴된 노동시장때문인지 파괴된 가정때문인지 없어질줄 모른다.

위기감을 느끼는 사람이 자신의 밥그릇을 지키려 야근을 밥먹듯 하며 빈둥되는 부류가 있고 집에 가봐야 별볼일 없으니 회사가 놀이터인냥 야근하며 노는 부류도 있는데 이런 사람들은 직책이 높아서 직속 부하직원들이 마음놓고 퇴근 할 수 없게 하여 피로가 풀리지 않아 업무능률을 떨어뜨린다. 무엇보다도 한국사회에서 가장 악질적인 문제는 사장이 회사를 집인냥 지내며 회사에 인생을 받친다는 헛소리를
해대는 경우가 많은데 이들은 자신 아니면 회사가 안돌아간다는 망상을 하며 직원들을 무시하고 일방적인 횡포를 당연한 권리로 착각하는 공통점이 있다.
(만약 사회의 통념상 성공이란것을 하고 싶다면 이런 사람과 함께 할 시간에 집단지성을 효율적으로 이용하는 방법을 공부하는게 훨씬 나을 수 있다.)

한국사회에서 정시 퇴근 및 휴가등을 사측에선 손해라 생각하는 경우가 대다수지만 의외로 충분한 휴식이 이뤄지면 하루 8시간 회사에 얽매일수밖에 없기때문에 휴식으로 채워진 대부분의 능력들은 회사로 되돌아 온다.

애사심 따위를 인위적으로 강요하지 말고 근로노동법에 규정된 휴식 시간만큼이라도 제공하여 충분히 쉬게 하고 충분한 상상을 할 수 있는 시간(휴가등)을 갖게 하라. 기본도 하지 않으면서 이직률이 높아 쓸 사람이 없다는 헛소리를 백날 해봐야 바뀔것은 없다.
적어도 지금처럼 대다수의 회사들이 근로노동법에 명시된것조차 지키지 않는 사회에선 법만 지켜도 이직률이 낮아져 업무관련 숙련자들이 계속 생성되어 회사는 돈 들이지 않고 경쟁력이 상승된다.
나는 침묵했다(habe ich geschwiegen)

나치는 우선 공산당을 숙청했다(Als die Nazis die Kommunisten holten,)
나는 침묵했다;(habe ich geschwiegen;)
나는 공상당원이 아니었다.(ich war ja kein Kommunist.)

그 다음엔 사회주의자들을 숙청했다(Als sie die Sozialdem okraten einsperrten,)
나는 침묵했다;(habe ich geschwiegen;)
나는 사회주의자가 아니었다.(ich war ja kein Sozialdem okrat.)

그 다음엔 노동조합원들을 숙청했다(Als sie die Gewerkschafter holten,)
나는 아무 말도 하지 않았다;(habe ich geschwiegen;)
나는 노동조합원이 아니었다.(ich war ja kein Gewerkschafter.)

그 다음에 그들이 유대인들에게 왔을 때(Als sie die juden holten,)
나는 아무 말도 하지 않았다;(habe ich geschwiegen;)
나는 유대인이 아니었다.(ich war ja kein Jude.)

그들이 나에게 닥쳤을 때는,(Als sie mich holten,)
나를 위해 말해 줄 이들이,(gab es keinen mehr,)
아무도 남아 있지 않았다.(der protestieren konnte.)




Copyright 2003 (c) 김종호. All rights reserved. www.kimjongho.co.kr www.kimjongh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