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I D :    암 호 :     ID저장         회 원 가 입      네게(쥔장) 쪽지보내기      메모장      각종계산기      빠렛      이모티콘(프레임새창)      보유장비
목록으로 가기..       
 

으~ 추워.. 이젠 본격적인 겨울옷을 꺼낼 시기가 온것인가?
아직도 여름에 덮었던 이불 껍떼기를 아직 빨지도 않았는데..

하늘을 새파랗고 날은 건조하고 바람불어 니트 구멍사이로 찬바람 숭숭들어온다.
10분정도 잠깐의 여유마져 추워서 힘들다니..

아리스토파네스란 사람이 극작가인지 정치인인지 모르겠지만 어지러웠던 시기
(오래전 사람이니 실존 인물이 아닐수도 있음.)

전쟁속에서 사람들의 상상은 상대적으로 단순해진다.
평화,안정등 몸은 따뜻하고 배부르고 고요한 세계의 동경

꼬맹이때부터 조용한 세계를 추구했었기때문에
이들 여정의 끝이 아니부러울수 없지만 저들이 겪는 과정을 겪고싶진 않다.
(어떤면에서 해피엔딩이라 할 수 있지만 상처뿐인 영광같은?)

원작 새를 벗어나진 않고
중간 중간 세상의 단면을 표현하는 다른 연극이 공존한다.
(이런 구성을 뭐라 하는지 모르지만 자연스럽진 않음)

서로 연관성이 있는건가?
주제가 바뀌다보니 색다른 느낌은 났지만
어느정도 관계는 있어야 할텐데 지금 생각해보면 어떤점이?

매트로폴리탄 구조에서 수많은 전쟁통을 지금 세계의 정세로 넓게 보면 비슷하다는 것인가?
작은 사회단위인 가족도 세계로 바꿔서 생각해볼수도 있지만

그들이 추구했던 유토피아도 하나의 국가단위로 생각했을뿐 그 이상을 넘어서지 못했고
그 사이를 비집고 들어오는 것들을 모두 차단하는 피곤함
서로 다른 구조(사회)들과의 타협

마지막엔 자신이 원하는 것을 얻는다 하더라도
아테네를 떠나올때 찾고자 했던것과는 거리가 멀게만 느껴진다.

국가를 만든다는게 단순한것도 아니고 주변 입이 워낙 많다보니
구조는 단순하더라도 쉽게 처리 될리 있겠나?
그러다보면 물리적인 전쟁은 없더라도 그와 별반 다르지 않아보인다.
(당시엔 이 약간의 차이라도 간절했을지 모르지만)

왜 짜장면하고 짬뽕, 피자와 치킨등의 선택을 강요하는가?
그리고 그 선택의 책임을 왜 선택한 자에게 돌리는 것일까?
중요한 주제이지만 뭔가 생뚱맞은게 튀어나온다.

어떤 관계를 연상하고 이것이 들어왔는지 모르겠다.

그래도 들어와있으니 생각해보면 ^_^;;
권력자들(자본주의에선 돈을 갖은자)이 원하는 선택을 하도록 은연중 강요받고
주체적으로 선택했다고 세뇌시키는 구조가 현사회이며 큰 문제이다.
'모든 선택은 네가 한것이니 너에게 모든 책임이 있다. 그러니 갖은자를 비판, 비난해선 안된다.'를
내 인생 전체기간동안 세뇌당하고 있고 그 끝을 알수 없다.
(지금같이 미디어가 난무하는 세계에서 미디어세뇌만큼 싸게 먹히며 효과적인것도 없으나
그것을 인지하고 바꾸려 하진 않는다. 자체정화기능이 있다는 그지같은 소리나 할뿐.
인간 사회에서 자체 정화기능이 작동했었다면 법이나 종교같은게 생겨날수가 없음)

왜 이 부분에선 이것을 얘기하는것인지 명확한 느낌은 안들지만
예상한 선택과는 다른 결론이 벌어진 한 사례를 영상으로 보여주며 설명한다.
(현재 진행형이라 하는데 대사관직원들의 엿같은 짓도 보여주고 이번 정부가 이런것을 해소해줄런지)

어찌됬던 뭔가 잔뜩 섞여있다.
총 4편의 연극을 본거 같기은데 마땅히 생각나는것은 없다.
(한가지만 집요할정도로 파헤치면 안되나?)

말하고자 하는게 있는거 같은데 마땅히 들어오진 않는다.

국가라는 단위가 아닌 각각의 인간이 추구하는 낙원은 개인으로서 끝날텐데
전세계가 국가라는 집단화되어 있지 않다면?
오래전부터 글로벌사회라 했지만 눈에 보이는 것은 지금?

점점 언어의 장벽도 무너지려 하고
(자동번역은 집단과 집단을 연결하는 특수한 환경을 일반화시켜버리니)

물리적인 전쟁이 생겨날지는 모르겠다.
전쟁중인 국가는 지금도 엄청 많으니 멀쩡한 곳에서 전쟁이 발발하지 말란법은 없지.
(이번 박씨가 탄핵됬을때 내심 좀 긴장됬음. 과거처럼 일부 군인들이 지랄할까봐 젠장)

정보의 공유가 되지 않는다면 어떤 형태든 전쟁은 사라질 수 없을것이다.
그 속에서 인간의 평화와 안정은 환상속에서나 가능하겠지
싯달다나 예수도 죽었을때나 찾았던 것이 안정이니.

연극 구성은 좀 이상하지만
시각적으론 제법 괜찮다.
그들의 표현도 멋지고 대사도 그리 이상하지 않고.
내용을 이해하는것도 크게 문제되진 않는다.

전체적으로 어두침침하지 않고 위에도 언급했든 여러을 본거 같아서 지루하지도 않다.
오히려 좀더 길었으면 하는 바람이? ^_^

오늘까지 하는 연극이 땡기는 분들을 보는것도..


**본 자료를 허가없이 사용,복제,배포 행위를 금하며 적발 시 민형사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첨언 달기
이름 : 암호 :
   제목...(첨언) 작성일
[  연   극  ]   새벽이 오지 않는 밤 2017-12-17() 오전 12:16:42
[  연   극  ]   보통 사람들 2017-12-10() 오전 12:59:37
[  연   극  ]   스테디 레인 2017-12-03() 오전 1:38:24
[  연   극  ]   분홍나비 프로젝트 2017-11-26() 오전 1:09:51
[  연   극  ]   >새 < 2017-11-19() 오전 2:39:42
[  연   극  ]   사천의 착한여자 2017-11-12() 오전 12:41:39
[  연   극  ]   찾아가는 대통령:우리집에 문제인이 온다 2017-11-07(화) 오전 1:18:36
[  연   극  ]   주류사회 2017-11-05() 오전 12:36:37
[D i a r y]   새로운 내 기억이 될 새로운 놈들 2017-11-01(수) 오후 2:47:05
[  연   극  ]   언니, 이거 나만 불편해? 2017-11-01(수) 오전 12:49:20
[  연   극  ]   노르망디 2017-10-29() 오전 1:57:21
[D i a r y]   전기좀 마음껏 썼으면 좋것네.. 2017-10-27(금) 오후 3:22:02
[  연   극  ]   자전거 2017-10-22() 오전 12:05:09
[  연   극  ]   소크라테스의 변명 2017-10-17(화) 오전 1:01:24
[  연   극  ]   분장실 2017-10-15() 오전 2:31:33
[  연   극  ]   기쁜 우리 젊은 날 2017-10-08() 오전 12:06:10
[  연   극  ]   일종의 알래스카 2017-10-03(화) 오전 1:07:51
[  연   극  ]   댓글부대 2017-10-01() 오전 2:31:25
[D i a r y]   자~ 출력을 시작해볼까? 2017-09-27(수) 오후 11:29:15
[  연   극  ]   괴테우스트펠레스(Goetheustpheles) 2017-09-26(화) 오전 12:13:04
검색 : Page : 이전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  다음




Copyright 2003 (c) 김종호. All rights reserved. www.kimjongho.co.kr www.kimjongh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