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I D :    암 호 :     ID저장         회 원 가 입      네게(쥔장) 쪽지보내기      메모장      각종계산기      빠렛      이모티콘(프레임새창)      보유장비
목록으로 가기..       사천의 착한여자
 

청명한 가을 하늘이 들뜨게 만드는 하루가 아니었을까?
바람을 느끼기엔 추워진 날이긴 하지만 슬슬 햇빛이 손바닥 위에서 부서지는 시기기도 하다.

포스터를 보면 모노드라마 같은데
그 아래 배우들 사진들을 보면 졸업작품스럽고..
(프로필 사진은 다시 찍어야 할듯 ^_^)

사천의 착한 여자?

착하다는 개념은 상대적인것이기때문에 이것을 형상화 한다는 것은 맞지 않아보인다.
그래서 이 작품의 원작자는 관객이 해당 사건에 대해 비판적 시점을 유지하려고
그만의 독창적인 방법을 썼다고 하지만 이거야 예전 얘기일뿐이고..
(지금도 크게 다르지 않겠지만 현대 사회는 미칠정도로 많은 정보를 접하고 있다보니
현실, 비현실 구분하기도 어려운데 특정 사건에 대해 비판적 시선을 유지 할 필요가 있을까?)

착한여자라는 기준은 당시에 백치미였을까?
아니면 이번 각색된 연극에서 그렇게 표현된것일까?
(원작을 각색했다고 하니 원작의 있는 그대로-아무것도 바꾸지 않은-를 봐보고 싶은 생각이 든다.)

각 시대마다 남자가 보는 여성상이 많이 다르기때문에 예전의 기준과 지금의 기준은 다를것이고
이것은 이때도 마찬가지라는 것을 이 연극은 지나가는 말로 흘리고 있다..
(선의 기준이란게 시대에 따라 해석에 따라 개개인의 기준에 따라 천차만별)

아무튼 눈앞에 보이는 착하다고 말하는 저 여자(슈타이)는 착하다기 보단 멍청하게 표현되 보인다.
현모양처와도 거리가 멀어보이는 단지 그냥 그 시대 여성상이 멍청함이었을지도 모르겠다.
(어쩌면 각색한 연출-김진휘-의 보는 시각 혹은 이상향 일수도 있다.)

이런 행위만으로 처음부터 끝까지 진행됬다면 단순히 선악이란 관점을 벗어나지 않았을텐데
난대없이 등장한 그의 2중인격체인 사촌오빠(슈타이)

연극의 흐름과는 상대적으로 맞지는 않아보인다.
게다가 별 필요는 없지만 신이란 존재도 있는데

기존 양식을 깨는 존재의 탄생은 다른 기준을 만들기 위함이 아니겠나?
극상으로만 보자면 그것은 산업화시대의 합리화

극속 슈이타의 행동을 놓고 선악이란 기준이 적용되는것인가?
산업화에 대한 선악 구분을 지을수 있나?(자본주의가 악인가? 공산주의가 선인가?)
센테라는 구시대 유물과 슈이타의 산업화 시대의 정당성
연극의 흐름만 놓고 보면 과거의 산물은 현 사회에선 더이상 설 자리가 없어 고통받기때문에
분열된 자아로 변화되는 인류를 표현한거 아닌가?

나머지 배경들은 과거에도 지금도 미래에도 변함없을것 같은 주변인들일뿐이다.
(뜯어먹을게 있으면 몰려드는 승량이때들, 인간은 공산주의사회를 만들수 없는 본질적인 본능)

원작자가 관객의 비판적 시선을 강조하는것도 바로 이러한 관점에서 시작된것이 아니었을까?

여자셋, 남자 둘이서 많은 인물들을 소화해내려다 보니
약간은 햇갈리지만 크게 무리 없고(엄청 복잡 다양한 연극은 아님)
일부분을 제외하곤 매우 집중이 잘된다.

무대라곤 의자 네개와 차임 한개로 소박한 세팅이지만
부족함을 못 느끼정도로 잘 구성되어 있다.

5명이 항상 분주하지만 산만하지 않고
시선을 잃지 않도록 대사가 서로 엉키지도 않고 타이밍도 좋은거 같다.

환타지 같은것을 제외하곤 신의 등장은 내용을 이상하게 만들어 별로 내키지 않지만
관망자에서 크게 벗어나지 않으니 그리 거슬리지도 않고
근래에 짧은 연극들만 봐서 그런지 100분이 넘는 이 연극은 풍족함이 느껴진다.

그런데 왜 5일밖에 안하는걸까?
이렇게 짧게 하는 연극들이 너무 많던데
왜 이런거지?
정부지원이 몇일만 공연만 지원하는건가?

그리고 왠만하면 포스터좀 잘 만들어주면 안되나?
우중충하고 습한 저승같은 디자인은 뭔지..
이런 포스터를 보고 선택하긴 쉽지 않을텐데


**본 자료를 허가없이 사용,복제,배포 행위를 금하며 적발 시 민형사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첨언 달기
이름 : 암호 :
   제목...(첨언) 작성일
[  연   극  ]   새벽이 오지 않는 밤 2017-12-17() 오전 12:16:42
[  연   극  ]   보통 사람들 2017-12-10() 오전 12:59:37
[  연   극  ]   스테디 레인 2017-12-03() 오전 1:38:24
[  연   극  ]   분홍나비 프로젝트 2017-11-26() 오전 1:09:51
[  연   극  ]   2017-11-19() 오전 2:39:42
[  연   극  ]   >사천의 착한여자 < 2017-11-12() 오전 12:41:39
[  연   극  ]   찾아가는 대통령:우리집에 문제인이 온다 2017-11-07(화) 오전 1:18:36
[  연   극  ]   주류사회 2017-11-05() 오전 12:36:37
[D i a r y]   새로운 내 기억이 될 새로운 놈들 2017-11-01(수) 오후 2:47:05
[  연   극  ]   언니, 이거 나만 불편해? 2017-11-01(수) 오전 12:49:20
[  연   극  ]   노르망디 2017-10-29() 오전 1:57:21
[D i a r y]   전기좀 마음껏 썼으면 좋것네.. 2017-10-27(금) 오후 3:22:02
[  연   극  ]   자전거 2017-10-22() 오전 12:05:09
[  연   극  ]   소크라테스의 변명 2017-10-17(화) 오전 1:01:24
[  연   극  ]   분장실 2017-10-15() 오전 2:31:33
[  연   극  ]   기쁜 우리 젊은 날 2017-10-08() 오전 12:06:10
[  연   극  ]   일종의 알래스카 2017-10-03(화) 오전 1:07:51
[  연   극  ]   댓글부대 2017-10-01() 오전 2:31:25
[D i a r y]   자~ 출력을 시작해볼까? 2017-09-27(수) 오후 11:29:15
[  연   극  ]   괴테우스트펠레스(Goetheustpheles) 2017-09-26(화) 오전 12:13:04
검색 : Page : 이전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  다음




Copyright 2003 (c) 김종호. All rights reserved. www.kimjongho.co.kr www.kimjongh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