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I D :    암 호 :     ID저장         회 원 가 입      네게(쥔장) 쪽지보내기      메모장      각종계산기      빠렛      이모티콘(프레임새창)      보유장비
목록으로 가기..       주류사회
 

으~ 날 춥다.
이제 11월 초인데 이렇게 춥다니.
이렇게 추운날에 태극기 들고 나온 노인들의 규모는 좀더 커진 기분이 든다.
이들을 대리고 나오는 세력들이 있을텐데 도데체 박씨에게 얼마나 큰돈이 있길래
이리도 많이 옹호하는지, 이젠 UN기도 등장하고 미국대통령 트럼프까지 등장.
차라리 친일매국노인 다카키마사오-오카모토미노루-박정희 사진을 들고 나오지 트럼프는 왜
한편으론 안쓰럽고 처량맞아보인다.
저중엔 자신이 살아있다는 것을 증명하기 위해 저러고 있는 사람도 있을것이고
친일매국언론에 현혹되어 나온 사람도 있을텐데
나이먹으면 뻔뻔해진다는 어떤 늙은-이의 말씀처럼 저들이 그럴지 몰라도
한편으론 찝찝할텐데 이것을 이번 정부는 반드시 풀어서 세대간 갈등을 해소해줘야 한다.

티켓예매를 하는데 성인 인증?
술과 관련된 연극이라 그런가?(연극이 특별히 야하지도 않음)

예매할땐 왜 성인인증이 필요하지?라고 생각했는데
지금은 왜 성인인증을 해야 했지?라는 생각이 든다.

포스터 그림은 달뜬 밤에 술 흐르는 그림이라 꽤나 운치 있어서
달과 술 그리고 나? 이태백의 시 한구절 떠오르지 않을 수 없다.

하지만 포스터와는 다른 내용
반어적이지도 않고 그냥 포스터와 내용이 다른 서로 다른길을 가는 남남같다.

두명의 친구와 한명의 다역으로 이뤄져있는데
두명의 친구가 일반 술집, 헌팅포차(처음엔 나이트인줄 알았음), 길거리, 노래방(노래방에서 양주도 파나?)순으로
술 마시는 기행(?)을 다룬다.

한명은 길거리에서 술마실때까지 돈이 많아 보이지 않았는데 노래방에선 돈을 막 뿌리는데
다른 한 친구는 그런 친구의 모습에 초라해져 사람들에게 억지를 쓴다.

한국 자본주의는 사람의 가치평가를 돈으로 나누는 경향이 커진거 같긴 한데

돈이 없어도 먹고 사는데 지장없다면 돈이란것을 잠시 옆으로 밀어놓겠지만
돈이란것이 삶에 지독히도 관여하기때문에 돈 없는 이 친구는
돈 많은 사람들을 부러워 할 수 밖에 없고 쌓여가는 불만을 술이란 독약을 이용해 토로한다.

이 연극은 돈이란 것에만 독하게 매달려 있는데
극빈곤층이 사라져가고 있는 싯점에서 다르게 보면 조금은 안맞을 수 있다.

지금의 한국사회는 좀더 고차원에서 고통받는것이 아닐까?
그렇지 않다면 이제는 좀더 차원을 올려서 고민거리를 만들어야 하는게 아닐까?

이 두명의 친구들은 술을 이용해서 스트레스를 풀었을까?
힘들때 술을 찾는 이유는 술을 이용해서 응어리를 풀겠다는 것 아닌가?

엔딩에선 오히려 스트레스가 더 가중된것처럼 보인다.
(그렇게 보이도록 작가가 의도한거 같긴 한데)

이들의 술취한 연기는 참 멋지다.
술을 마시게 되면 이성적인 면보단 감성적인 면이 우선시 되니 내용의 신선함은 없지만
순하게 표현에만 의존하듯 술이 몸속에서 흡수되는 모든것을 보인다.

액션이 좀 과하기도 하기지만 3명이서 무대를 충분히 잘 활용하여 빈틈 없어보이고
어지럽지 않아서 집중하기 무척 좋은 조건을 선사한다.
(가끔 배경음악소리때문에 대사가 안들리는데 이것은 좀 벨러스를 맞춰야 할거 같음)

거기에 내용도 어렵지 않은 우리들 일상이니..(돈 많은 친구라도 재벌같은 부자는 아님)

딱 거기까지다.

술잔에 비춰진 달을 벗 삼아 한잔 기울리는 낭만은 없지만
사회생활의 비굴하고 초라함은 충분히 느낄 수 있는 멋진 연극이었다.



**본 자료를 허가없이 사용,복제,배포 행위를 금하며 적발 시 민형사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첨언 달기
이름 : 암호 :
   제목...(첨언) 작성일
[ 연극/공연 ]   섬,1945 2018-10-20() 오후 11:32:53
[ 연극/공연 ]   정의의 사람들 2018-10-13() 오후 9:41:59
[ 연극/공연 ]   발코니 Text and Context 2018-10-07() 오전 12:26:37
[ 연극/공연 ]   판소리완창 김정민의 흥보가 박록주제 2018-09-29() 오후 10:25:54
[ 연극/공연 ]   복제인간1001 2018-09-29() 오후 12:17:40
[ 연극/공연 ]   놀이터 2018-09-24(월) 오전 11:27:23
[ 연극/공연 ]   참 잘했어요 2018-09-23() 오후 8:53:16
[ 연극/공연 ]   2018-09-17(월) 오전 6:07:05
[ 연극/공연 ]   구씨네 자살가게 2018-09-16() 오전 12:14:37
[ 연극/공연 ]   비행소녀 2018-09-08() 오후 10:19:06
[ 연극/공연 ]   어떤 접경지역에서는 2018-09-01() 오후 10:08:47
[ 연극/공연 ]   나르키소스 2018-08-25() 오후 10:11:29
[ 연극/공연 ]   백야 2018-08-18() 오후 9:59:53
[     시    ]   그래야 할 거 같아서 2018-08-15(수) 오후 2:07:22
[ 연극/공연 ]   달팽이 하우스 2018-08-11() 오후 11:10:11
[  D i a r y ]   대단한데? 2018-08-04() 오후 10:25:19
[ 연극/공연 ]   모노드라마페스티벌 '돼지이야기', '변화' 2018-08-04() 오후 9:19:00
[ 연극/공연 ]   사랑에 관한 세개의 소묘 2018-07-28() 오후 10:15:42
[  D i a r y ]   아직 버틸만 한건가? 2018-07-24(화) 오후 3:56:49
[  사     진  ]   날이 너무 더운거 같아서 2018-07-22() 오후 10:06:33
검색 : Page : 이전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  다음




Copyright 2003-2018 ⓒ 김종호. All rights reserved. www.kimjongho.co.kr www.kimjongh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