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I D :    암 호 :     ID저장         회 원 가 입      네게(쥔장) 쪽지보내기      메모장      각종계산기      빠렛      이모티콘(프레임새창)      보유장비
목록으로 가기..       고발자들
 

왜 손전화기가 원도우즈10에 안붙는것일까?
연극시간은 다가오고 손전화는 컴에 안붙고
젠장...............

반팔입고 왔더니 연극이 끝난, 제법 쌀쌀한 가을 오후.

혜화동에 무슨 행사를 하는것인지
도로의 반을 막고 대형 스피커를 설치한 공연장만 너댓곳
혜화동 일대가 공연장이 아닌 소음장이 되버린거 같다.

스피커 없이 공연하던 사람은 저번주부터 안보이고..
(수십년간 했던 공연인데 어디 간것일까? 자신의 목소리가 스피커를 이기기엔 늦었다고 생각한것인지)

공원을 공원답게 소박한 거리공연들로 가득차게 만들기엔
사람들의 이기주의가 너무 팽배해져있다는 소리겠지.
(졸라 시끄럽네. 이렇게 시끄럽게 공연할거면 한 곳만 하던가 섞여서 뭐라 떠드는건지 젠장)

이런 행사를 기획한놈이나 좋다고 떠들어 대는 놈이나.. 에휴..
덕분에 노인들이 태극기 들고있는 시위는 한참 뒤로 밀려버리긴 했지만
시위내용을 떠나면 그나물에 그밥이다.
젠장..................

극장에 앉아 연극이 시작하길 기다리다가 순간 아는 사람이 같은 연극을 보러 온줄 알고 깜짝 놀라기도 하고
(길을 걷다가도 만난 경우도 극히 없는데 소극장에서 아는 사람을 만난다는게 가능한일인지.)

연극이 시작하고 웅성웅성..
수많은 고민의 소리들이 순서에 맞춰 독백하듯 읊조리는데 귀에 잘 들어오진 않는다.
구체적인 이유는 모르겠어도 그것이 머리아픈 고민이란것쯤은 느낄 수 있다.

어떤 집단이든 그 집단에서 비리가 발생하지 않을 수 없겠지
왠만해서는 당연히 발생한다. 심지어 나이도 젊은 사람들이 꼰대질을 하는 경우도 부지기수..
(늙은 사람은 더이상 미래를 구상할 수 없으니 과거에 얽매여 대우 받으려고 꼰대질 한다 쳐도
젊은 사람이 그러면 그 집단은 이미..)

수많은 사람들이 고민하고 그 사건에 일원이 되던가 외면하던가 고발하겠지..
아니 대다수는 일원이 되겠지. 그렇게 썪어가다가 사라진다.

한 집단의 부조리를 고발하려는 사람들의 고뇌를 그려낸 연극이지만 소설이 아닌 현실
수많은 사람들이 외면하는 세계

힘을 모으면 비교적 손쉽게 부조리를 고칠 수 있을듯 보이지만
다수의 초식동물들이 소수의 육식동물에 잡혀먹히듯 이들은 소수에게 모두 죽여진다.

이럴때 만큼은 인간이 고등한 생명체로서 야생에 보이는 동물들이 아니기를 바라지만
늘 강한놈한테 이리저리 물어뜯겨 잘리고 상처받는 동물의 역사
들들 볶이다가 그 잘난 판결문 하나 받은 후 사라져가는 약자들

살충제 맞고 힘없이 바둥거리다가 죽어가는 나약한 벌래들처럼 힘없이 죽어간다.

더 심한 나라도 있을것이고 조금 덜 한 나라도 있겠지만
권력을 지닌자가 터무니 없는 혜택을 받는것은 동서고금을 막론하고 어디나 동일하다.

힘없는 자는 끊임없이 과거의 장벽을 부셔야 하고
힘있는 자는 관행이란 성벽위에서 여유롭게 방어를 한다.

언제쯤 이 전쟁이 끝날지
언제쯤 나약한 자들이 힘을 내어 살아갈수 있는 날이 올런지..

이 연극은 어떤 해답을 내지 않는다.
단지 지금 있는 그대로 그려냈다.
그래서 뒷맛이 좋지 않다.

착잡하다.

이 연극을 만든 사람은 무엇을 원했던것일까?

너무 다양한 사람들을 다루다보니 구체적인 내용을 알 수 없기때문에
사건 사건별 심층적인 고민을 할 수 없다.
단순히 지금 사회가 이렇다는 것정도만 알리고자 하는 의도인거 같은데
이러면 너무 막연한 불안감만 생기지 않을까?

그리고 마지막에 고통받는 자들은 한결같이 '되돌리고 싶다'라 하는것은
그 집단의 부조리에 눈감으란 소린가?
왜 이렇게 마무리를 짓지?
결말의 반전을 이런곳에서 만들어 낼줄이야..

다같이 힘을 합쳐 구조의 문제점을 바꿔나가자는 것도 아니고..
시종일관 고뇌만을 표기하고 결론이라고 내놓은것이 '고발하지 않았으면'으로 끝맽음을 하면
연극을 보며 안타까워 하며 주변을 살핀 관객들은 어쩌라는거지?

무책임한거 같기도 하고 다큐멘터리 같은 현실을 가감없이 직시해야 한다는것 같기도 하고
마지막 한 10분때문에 기분이 이상해진다.

하지만 어떤 의도던 우리는 분명히 봐야 할 필요가 있다.
이 연극을 그리고 사회를, 나를 위하여

요즘들어 사회비판적인 연극이 점점 많아지는데 신기하다.
정권이 바껴서 갑자기 많이 생기는것인지 전에도 그런것이었는지
한동안 연극관람 공백기가 있어서 모르겠지만 어찌됬던 근래엔 많다.
(이런 연극도 재미나지만 너무 이런것만 보게 되면 아무래도 조금은..)

현 사회의 부조리를 연극, 영화등 수많은 매체를 이용해서 쏟아져나오고 있다.
이렇게 한번에 많이 쏟아지면 정부가 감당할순 있는건가?


**본 자료를 허가없이 사용,복제,배포 행위를 금하며 적발 시 민형사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첨언 달기
이름 : 암호 :
   제목...(첨언) 작성일
[  연   극  ]   새벽이 오지 않는 밤new 2017-12-17() 오전 12:16:42
[  연   극  ]   보통 사람들 2017-12-10() 오전 12:59:37
[  연   극  ]   스테디 레인 2017-12-03() 오전 1:38:24
[  연   극  ]   분홍나비 프로젝트 2017-11-26() 오전 1:09:51
[  연   극  ]   2017-11-19() 오전 2:39:42
[  연   극  ]   사천의 착한여자 2017-11-12() 오전 12:41:39
[  연   극  ]   찾아가는 대통령:우리집에 문제인이 온다 2017-11-07(화) 오전 1:18:36
[  연   극  ]   주류사회 2017-11-05() 오전 12:36:37
[D i a r y]   새로운 내 기억이 될 새로운 놈들 2017-11-01(수) 오후 2:47:05
[  연   극  ]   언니, 이거 나만 불편해? 2017-11-01(수) 오전 12:49:20
[  연   극  ]   노르망디 2017-10-29() 오전 1:57:21
[D i a r y]   전기좀 마음껏 썼으면 좋것네.. 2017-10-27(금) 오후 3:22:02
[  연   극  ]   자전거 2017-10-22() 오전 12:05:09
[  연   극  ]   소크라테스의 변명 2017-10-17(화) 오전 1:01:24
[  연   극  ]   분장실 2017-10-15() 오전 2:31:33
[  연   극  ]   기쁜 우리 젊은 날 2017-10-08() 오전 12:06:10
[  연   극  ]   일종의 알래스카 2017-10-03(화) 오전 1:07:51
[  연   극  ]   댓글부대 2017-10-01() 오전 2:31:25
[D i a r y]   자~ 출력을 시작해볼까? 2017-09-27(수) 오후 11:29:15
[  연   극  ]   괴테우스트펠레스(Goetheustpheles) 2017-09-26(화) 오전 12:13:04
검색 : Page : 이전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  다음




Copyright 2003 (c) 김종호. All rights reserved. www.kimjongho.co.kr www.kimjongh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