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I D :    암 호 :     ID저장         회 원 가 입      네게(쥔장) 쪽지보내기      메모장      각종계산기      빠렛      이모티콘(프레임새창)      보유장비
목록으로 가기..       숨비소리
 

예전과 다르게 늘 예매를 한 후 보러가게되다 보니
오늘같이 이상한 일이 발생해버리는데..

예매한줄 알고 2시까지 빈둥대다가 슬슬 씻고 나가기 전 티켓 확인해보니 날짜가 이번주가 아닌 다음주.. 에휴

한주 보지 않는다고 어떻게 되는것도 아니니 그냥 넘길까?싶다가도
뭔가 재미있는게 있지않을까?란 기대감에 조금은 급하게 뒤져보지만 눈에 띄는것이 없다.
(여름이라 그런가? 호러,스릴러 연극들이 많은데 귀신 그림자만 나와서 잠 못자는 나로서는 선택할 수 없는 분야)

그리고 오픈런(인기 없으면 막 내리는) 연극들은 대부분 억지스러운 웃음이나 감동을 주려 애쓰다보니
지인들과 이벤트용정도면 모를까? 왠만하면 안보게 되고..

우연히 보인다.
숨비소리

포스터의 극중 역활은 어머니와 아들인듯 한데 왠지 아들이 더 늙은 느낌 ^_^
인생을 회고하는 류?
아직 살 날이 적지 않다보니 회고하는것은 그다지 재미 없지만 다른것도 고만고만한거 같고 해서 예매
(중간에 껴있는 나이다보니 보면 마음이 불편해짐)

날도 시원해서 거닐기 참 좋던데 늦게 나와서 여유없이 극장에 들어와 앉아 숨고르고 무대를 보니
개한마리(실제론 사람)와 끊임없이 운동하는 여자 한명이 보인다.

개는 개인데 괭이같은 행동을 보이고.. ^_^

운동하는 여자만 유일하게 더블케스팅이던데 대사 한마디 없이 계속 움직이니 힘들어서 그런걸까?
(홈쇼핑 배우들 마냥, 운동만 할뿐 그 어떤 대사도 없는 움직이는 마네킹. 다음엔 대사 있는 역을 맡으시길. ^_^)

포스터는 화사한데
무대는 어두침침해서 처음 1분정도는 내가 극장을 잘못 들어왔나?라는 생각이 들정도였다.
(늦은 저녁같은 조명이다보니 머리속 포스터 이미지와 눈으로 들어오는 이미지가 서로 싸우는거 같음)

연극은 개가 똥싸는 것부터 시작.. ^_^

인간 수명이 길어지면서 사회문제가 되고 있는 치매에 관한 내용으로
줄거리 자체는 크게 이상하지 않고 과거회상을 하는것도 아닌 치매노인과 자식간의 짤막한 내용

치매 부모를 둔 지인은 몇 있었지만 실제로 그들의 삶이 어떤지는 알 수 없다.
말을 해줘도 그 느낌이 크게 와닿지 않고(경험이 없으니 현실감이 좀 떨어짐)
힘들다고 하는 이 역시 없었고(중증인 분은 없었음)

하지만 연극에서의 치매인 부모는 상태가 제법 심각상태로
영화에서 심하게 표현하는 그런 부모가 나온다.

힘없는 노인이지만 긴 인생으로 풍부한 경험에서 나오는 상황대처능력이나 통찰력이 뛰어난
흔히 볼 수 있는 노인상(이게 허상일수 있음, 오래살았다고 현명해진다거나 통찰력이 좋아지는것은 아닌거 같음)
하지만 중증치매로 자식을 알아보지 못하고 역적을 내고 길을 헤매고 때론 이상한 짓도 하는

그런데 이 모든 내용이 나의 부모일수도, 당신의 부모일수도, 우리의 부모일수도 있기때문에 불편하다.
어느정도 좀 약하게 표현한게 아니라 오히려 반대로 강하게 표현 하다보니 상황이 고조될수록 마음 한편이 묵직해지며
때론 시선을 돌리고 싶은 생각마져 생겨난다.

불편하지만 허상이 아닌 이런 내용은
부모, 자식 양자의 입장이 누구에게나 해당되기때문에 생각해봄직한 상황이다.

다행이도 점차 노인병 관련 복지가 좋아지고 있으니 더이상 가족들에게 피해를 주지 않고
나머지 여생을 조금은 마음 편히 보내다 갈 수 있게 해줄지도 모르지만
어찌됬던 이런것은 당사자가 아니면 알 수 없는 문제니 섣불리 뭐라 판단하긴 어렵다.

이런 무거운 주제를 이 연극은 너무 적나라하게(치매에 대해서 모르니 좀 크게 옴) 표현하고
연기가 너무 좋아서일까? 치매노인의 그 행동들이 짜증난다.

자식의 고생보다는 그 노인의 행도에 대한것이 술취한 사람의 반복되는 행동같아서 짜증나고
내일이 된다고 해서 나아질거란 희망이 보이지 않으니 더욱더 짜증난다.

결국 자식의 극단적인 선택도 어이없는 상황으로 막을 내리지만
왜 이때는 꼭 정신이 돌아오는지(영화에서도 그렇고 실제로 그런건지 단지 극적인 재미를 위해 그렇게 구성한건지 모르겠음)

연극이 시작하고 끝이 났지만 그들의 생활은 아무것도 해결된 것이 없다.
이 극의 내용이 현실이라면 노인의 치매는 더욱더 진행되었을테니 자식은 좀더 힘든 상황이 되었뿐이겠지

이렇게 연극은 끝났지만 끝이 아닌 연극도 드믈긴 하다. ^_^
부모가 죽었거나 시설에 갔다거나 자식이 죽었거나
아니면 둘다 죽어서 세상이 고요해져봐야 또 다른 시작이 뒤를 이을 뿐이지..

이런 의미에선 이렇게 처음과 다름 없은 마무리가 괜찮은 느낌이 든다.

노인 복지가 좋아지고 의료시스템이 아무리 좋아져도
부모가 어떤 질병이 걸렸을때 마음 편히 있을 수 있는 자식이야 없겠지만
적어도 이 연극속 모자간의 상황보단 나아지면 그것도 그것대로 좋은게 아니겠나? ^_^

이 연극을 부모와 함께 보면 서로 머뭇머뭇 거릴수도 있지만 서로 대화를 나눌수 있는 기회를 만들어 줄수도 있다.
(부모님들도 이런 문제는 늘 마음에 두시는거 같음)

하지만 부모님과 함께 보는게 좋은 선택인지 모르겠다.
배우들의 연기가  뛰어나서 눈 앞에서 중증치매 노인과 그 자식간의 사건을 보고 있는것 같은 기분마져 드니말이다.

숨비소리가 무슨뜻인가 찾아보니 '잠수하던 해녀가 바다 위에 떠올라 참던 숨을 휘파람같이 내쉬는 소리'라고 나오는데
이들은 이렇게 숨막히는 삶을 살고 있다는 소린란 의미인지..


**본 자료를 허가없이 사용,복제,배포 행위를 금하며 적발 시 민형사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첨언 달기
이름 : 암호 :
   제목...(첨언) 작성일
[  연   극  ]   괴테우스트펠레스(Goetheustpheles) 2017-09-26(화) 오전 12:13:04
[  연   극  ]   고발자들 2017-09-24() 오전 12:14:31
[  연   극  ]   어쩌다 안드로메다 2017-09-19(화) 오전 12:18:50
[D i a r y]   귀가 두개인데.. 2017-09-18(월) 오전 11:39:16
[  연   극  ]   두 발은 나쁘고 네 발은 좋다 2017-09-17() 오전 12:00:30
[  연   극  ]   The Message(네가 어디 있느냐) 2017-09-13(수) 오전 12:06:02
[  연   극  ]   두 번의 자살 2017-09-10() 오전 1:58:53
[  사   진  ]   공부하기 싫다보니.. 2017-09-07(목) 오후 11:12:08
[  연   극  ]   정글뉴스 2017-09-02() 오후 10:56:50
[D i a r y]   컴퓨터에서 나오는 열기로 요구르트 만들기.. 2017-08-30(수) 오후 7:28:35
[  연   극  ]   펜션에서 1박2일 2017-08-29(화) 오후 11:22:44
[  연   극  ]   네더 The Nether 2017-08-27() 오전 1:51:58
[D i a r y]   괜히 복잡한 도면을 골라서.. 젠장 2017-08-21(월) 오후 6:27:26
[  연   극  ]   >숨비소리 < 2017-08-20() 오전 1:41:27
[  연   극  ]   유리동물원 2017-08-13() 오전 1:11:24
[D i a r y]   넌 뭐냐? 2017-08-07(월) 오후 8:35:29
[D i a r y]   이건? 삼디프린터 출력물 2017-08-07(월) 오전 2:34:43
[  연   극  ]   돼지사료 2017-08-06() 오전 1:01:26
[D i a r y]   삼디프린터 장만 2017-08-04(금) 오후 3:27:34
[D i a r y]   음반을 정리하다보니 2017-08-04(금) 오후 3:26:07
검색 : Page : 이전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  다음




Copyright 2003 (c) 김종호. All rights reserved. www.kimjongho.co.kr www.kimjongh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