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I D :    암 호 :     ID저장         회 원 가 입      네게(쥔장) 쪽지보내기      메모장      각종계산기      빠렛      이모티콘(프레임새창)      보유장비
목록으로 가기..       만선
 

집을 나오려는 순간 몰아치는 졸음
으~~ 한숨 자고 싶다.

잠자기 전 맥주 한캔 마시고 잤더니 밤새 화장실을 몇번이나 갔던지 이때문에 잠을 설쳐서
지금 커피숍에서 커피한잔 마시고 있는데도 졸립다.

바람 괜찮게 불고 구름덕분에 온도도 뜨겁지 않아서 좋았는데
버스에서 내리니 뭔 비바람이 그리도 거세게 몰아치는지
늦지 않을거라 생각했지만 갈길이 아직 멀기만 하고 남은 시간은 10분남짓
도데체 이놈의 극장은 어디에 박힌거냐?
(극장은 해당 지자체에서 길찾기 쉽게 이정표같은 것을 제대로 설치해주면 안되나?
마로니에 공원에 대형 지도 백날 놔봐야 조금 지나면 안보인다)

시간은 촉박하고 비바람은 거세게 몰아치고
우산은 두번이나 뒤집히고(여지것 뒤집힌적이 한번도 없었는데 된장)

여러가지 악재가 겹치다 보니 짜증이 몰려온다.

사람에게 물어 물어 찾아갔으나 홈페이지에 나와있는 지도와는 다른 위치
(관계자들은 확인좀 해보고 맞지 않거나 복잡하면 쉽게 찾아갈수 있도록 약도정도 제공해야 하는거 아닌가?)

무대가 너무 소박해서 성의 없는 연극이 아닐까?한편으론 걱정도 하고
바지가 모두 비에 모두 젖어 뻑뻑하지만 비좁은 자리는 소극장만의 특징이니 불편해도 참아본다.
(이렇게 비올줄 알았으면 일요일로 예매했을텐데 전혀 몰랐음)

만선?
뭔가 씁쓸한 느낌?
오래전 어촌을 상대로 나왔던 그 만선?

만선이란 제목이나 주제를 쓸경우 결과는 비슷하게 되지만 만선이 그 만선이 아닌 상황
반어적 성격은 강하지만 '운수좋은날'과는 다른 늬앙스
그리고 항상 어두운 배경

조명이 들어오고 홍체가 줄어들며 배우에게 초점을 잡히는 순간
몸을 칭칭 감은 두꺼운 밧줄
으~ 음산하고 섬뜩하다.
(밧줄의 실제 이유는 특별하지 않지만 밧줄을 몸에 감고 있으면 꼭 죽음-영혼-을 암시하다보니 기분좋지 않음)

어수선하고 산만한 시작
사방에서 들려오는 목소리들
집중해보니 가족

매우 독특하며 흔한 집단인 가족
비슷한거 같으면서도 각각의 특징들이 있고
모두 다른거 같으면서도 어느순간 보면 모두 같은것을 추구하고 있고
연인이나 친구와는 다른 관계

쉽다고 너무 쉽게 대할수도 없고 어렵다고 어려울수도 없다.

풀리기 시작하면 순시간에 흐믈거리다 사라지고
엉키기 시작하면 인생 전체의 모든것이 엉켜버린냥 아무런 해결책도 보이지 않는다.
하지만 대부분은 흐믈흐믈 풀린다.

가족을 소재로 하는 내용은 어렵지 않다.
아니 대부분 가족이란 집단에 속해있기 때문에 그들의 표현이 다소 과장되었더라도
하등 문제될게 없는 일상이다.
다섯식구의 흔하지 않은 사건들일 수 있지만 경중의 차이정도만 있을뿐

흐름대로 결론이 나오나 싶다가 갑자기 휙! 돌아서는 안정? 유토피아? 이데아? 천국? 무無

그때문일까? 방심하다가 순간 울컥.
으~ 힘들다.
강하고 슬프고 어렵고 괴롭다.
(전체적으로 회색빛을 벗어나지 않음)

중간 잠시 졸립기도 했지만 전체적으론 끊임없이 그들을 주시 할 수 있었다.

씁쓸한 내용을 놓고 재미있는 연극이라 말하는것은 모순되지만
충분한 재미를 만끽할수 있는 연극인데 공연기간도 몇일간동안 짧게만 한다.
(예매할땐 포스터도 등록안되있고 기간도 너무 짧아서 구입해야 하는지 한시간 넘게 고민했으나 지금은 구입한것을 다행이라 생각함)

두시간남짓의 제법 긴 연극이지만 잘 구성되어있지만

할머니가 너무 젊고 아버지와 아들의 연령이 같아보이는 것도 있지만 이것이야 뭐..
(할머니 역활은 연세 있는 배우께서 나왔으면 좋지 않았을까?)

그나저나 자리가 제법 불편하던데..
어떻게 발이 크지 않는 내가 앞 좌석에 발이 걸려 대각선으로 발을 놔야 할 정도로 좁은 좌석은 좀 심한거 아닌가?
(계단식 좌석들의 단점이긴 한데 여기게 등받이 좌식의자를 놔서 발을 놓는 자리는 극단적으로 좁음)

극장을 나올땐 무겁지만 한편으론 흐믓하다.

아깐 태풍온거 같이 쏟아내더니 지금은 고요하고 차갑다.
이 연극의 결론처럼 어쩜 이리도 고요한 바람만 불어대는지..

이제 슬슬 마무리 할 다른 연극을 보러 나가볼까? ^^
이것도 기대되는 작품


**본 자료를 허가없이 사용,복제,배포 행위를 금하며 적발 시 민형사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첨언 달기
이름 : 암호 :
   제목...(첨언) 작성일
[  연   극  ]   사건발생 일구팔공 2017-06-06(화) 오전 11:47:19
[  연   극  ]   홀(Hole) 2017-06-04() 오후 2:56:27
[  연   극  ]   백조의 노래 2017-05-30(화) 오전 6:34:17
[  연   극  ]   여관집 여주인 2017-05-28() 오후 12:01:41
[  연   극  ]   페스카마(고기잡이 배) 2017-05-23(화) 오전 6:42:24
[  연   극  ]   가족의 탄생 2017-05-21() 오후 1:01:57
[  연   극  ]   미친키스 2017-05-16(화) 오후 10:10:44
[  전   시  ]   자연이 되는 꿈 2017-05-14() 오후 7:36:15
[  연   극  ]   >만선 < 2017-05-14() 오후 12:36:07
[  연   극  ]   Reset Day 2017-05-09(화) 오전 9:10:55
[  연   극  ]   벨마와 프랭키 2017-05-07() 오후 12:56:09
[  전   시  ]   광화문국제아트페스티벌 2017-05-06() 오전 10:03:45
[D i a r y]   사전투표 2017-05-05(금) 오후 11:02:48
[  사   진  ]   봄은 이유가 어찌됬던 봄이지.. 2017-05-03(수) 오전 11:56:24
[  연   극  ]   옆방에서 혹은 바이브레이터 플레이 2017-05-02(화) 오후 9:48:33
[  연   극  ]   호모 로보타쿠스 2017-04-30() 오후 12:35:24
[  연   극  ]   그곳은 안이다 2017-04-25(화) 오후 8:40:47
[  연   극  ]   나와 당신, 그리고 우리의 여행 이야기 2017-04-23() 오후 6:34:30
[  연   극  ]   지하실 2017-04-18(화) 오전 7:09:07
[  연   극  ]   불멸의 여자 2017-04-16() 오후 12:42:19
검색 : Page : 이전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  다음




Copyright 2003 (c) 김종호. All rights reserved. www.kimjongho.co.kr www.kimjongh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