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I D :    암 호 :     ID저장         회 원 가 입      네게(쥔장) 쪽지보내기      메모장      각종계산기      빠렛      이모티콘(프레임새창)      보유장비
목록으로 가기..       실수.
 

회사 서랍 모서리에 부딧혀 찢어진 청바지를 입고
물건 사러 이곳 저곳 다니다보니 멀쩡한 바지의 소중함을 절실히 느낀다.

이렇게 찢어질줄 알았다면 이 바지를 입고 출근할 수 있었을까?
더이상 입지 못하게 될거란걸 알고 그 것을 바꿀 수 없더라도 이 옷을 입고 나왔겠지.
결과가 동일하더라도 미래가 바뀌길 노력했을지도 모르겠다.

비록 길을 다니기 조금 민망하고 모임을 나가기 위해 집에 들러 옷을 갈아입어야 하는
수고로움이 있더라도 성격상 이옷을 입고 나왔을텐데

미리 알았다면 조금더 긴 시간 옷의 소중함을 알 수 있었을까?

추운 겨울 양말 조차도 숨결같은데 이렇게 큰 것을 모를리가
하루아침에 쓰레기통 신세가 되었으니 앞으로 긴 시간 천천히 느꼈을 감정이 한번에 충격으로 다가오고
실수 때문에 버려지게 된 것이 한 동안은 미안함으로 이어질테니
잘 입고 수명것 사용했던 옷을 버리는것과는 다른 느낌이 들겠지.

한결같은 바람은 오랫동안 잘 쓰다가 더이상 인간으로 어쩔 수 없을때 기분좋게 놓는거지만
내 삶은 언제나 내 예상과는 너무 동떨어져 지나치는거 같다.


**본 자료를 허가없이 사용,복제,배포 행위를 금하며 적발 시 민형사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첨언 달기
이름 : 암호 :
   제목...(첨언) 작성일
[  연   극  ]   유츄프라카치아 2016-12-24() 오후 11:22:22
[D i a r y]   올해의 피날레.. 2016-12-23(금) 오후 11:32:08
[D i a r y]   신(神) 2016-12-22(목) 오전 7:01:55
[  사   진  ]   늘 보지만.. 2016-12-19(월) 오후 9:18:22
[  전   시  ]   그림전 -르누아르의 여인- 2016-12-18() 오후 6:10:41
[  사   진  ]   혜화동에서 광화문을 거쳐 명동까지.. 2016-12-17() 오후 9:46:46
[  연   극  ]   사랑에 스치다 2016-12-17() 오후 9:14:01
[D i a r y]   의외로 이쁘네.. 2016-12-17() 오전 10:15:10
[D i a r y]   으~ 1일 1코피더냐? 2016-12-17() 오전 8:37:10
[D i a r y]   이상하게 무너진다. 2016-12-16(금) 오후 4:52:40
[D i a r y]   아~ 이상하다. 2016-12-16(금) 오전 7:12:58
[     시    ]   자기 멋대로 2016-12-16(금) 오전 6:29:25
[D i a r y]   >실수. < 2016-12-15(목) 오전 5:23:52
[D i a r y]   벌써? 2016-12-14(수) 오전 7:00:03
[D i a r y]   1999년 사진인가? 2016-12-11() 오후 5:01:26
[D i a r y]   다짐 2016-12-11() 오전 8:36:24
[  연   극  ]   뷰티풀 라이프 2016-12-10() 오후 9:22:51
[D i a r y]   평상시 같으면 2016-12-10() 오전 8:27:18
[D i a r y]   새벽3시엔 뭐가 있을까? 2016-12-09(금) 오전 6:45:58
[D i a r y]   제법 늦게 자고 더 일찍 일어나는데.. 2016-12-08(목) 오전 6:59:03
검색 : Page : 이전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  다음




Copyright 2003 (c) 김종호. All rights reserved. www.kimjongho.co.kr www.kimjongh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