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I D :    암 호 :     ID저장         회 원 가 입      네게(쥔장) 쪽지보내기      메모장      각종계산기      빠렛      이모티콘(프레임새창)      보유장비
목록으로 가기..       천년전 지금에서 오늘의 지금을 보면
  무슨 신(神)의 영역이나 다름없는 생활을 하고 있다.

몸과 마음을 정진하면 육통(六通)을 얻는다고 호랭이 담배필적에 떠들었는데
지금은 일반인이 말을 할줄 아는 나이가 되면 기본으로 삼통정도는 먹고 들어간다.

이미 우리의 생활은 어느 경지에 이른 상태에서 시작하는 천국(예수천국 불신지옥의 천국 아님)에서 살고 있

는것인데..

곰곰히 생각해보면 뭔가 늘 아쉬움이 따른다.
'세상을 내맘대로 한다'같는 그지깽깽이같은 아쉬움따위가 아니고
아무튼 생활에 뭔가 아쉬움이 따른다.

곰곰히 사색에 잠겨있다보면 세가지 정도의 아쉬움이 생기는데
그 첫번째는 시간의 자유로움(아직은 사색의 경지가 박(薄)하여 잘 모르겠음)이 떠오르며
이것이 인간사의 기본옵션이 되는것은 그다지 바람직해보이진 않는다.
모든 인간이 미친 도덕군자가 된다고 하면 시간또한 의미가 퇴색되므로 더욱더 필요없어 보인다.

그 다음으로 떠오르는 것이 공간의 자유로움
(육통의 신족통(神足通)은 빠름을 의미하는것이지 0시간에 이동하는것은 아님)
공간의 자유로움이 생겨난다면 아마도 좀 편할지도 모르지만 경지가 너무 높아져야 하는게 아닌가?싶어서
한 백만년 후쯤 가능할지도 모르겠다.

가장 경지가 낮아보이는 중력(인력)에서의 해방
기분상 가장 만만해 보이고 도덕적으로나 사회적으로 위배되는 경우도 없어보인다.
하지만 어떤면에서 보면 모두 어려운 일이다.

영화에서 보면 날아다니는 자동차, 별들의 중력장을 껍씹듯 넘어버리고
둥둥 바람처럼 떠있다가 홀연듯 사라지고

근데 가능할까?
누군가 성공했을지도 모른다. 하지만 그 누군가는 몸이 쿼크단위로 분해되어 사라졌을지도 모른다.
(분자간의 서로 반발력만 지니게 되면 순식간에 분해되는건 당연한 이치)

그치만 언젠가는 프로펠러나부랭이나 제트엔진 같이 시끄러운게 없어도 둥둥 떠있을수 있는때가 올지도 모른다는 착각을해본다.

호랭이 담배필적의 하늘은 신의 영역이었으니 올라가면 벌받을까봐 못 갔겠지만
신을 하늘에서 모두 쫓아버린 지금은 지구 밖을 자유로이 가봐야 하지 않겠나?
어여 미친과학자가 나와서 시덥지 않은 스마트폰 세상에서 또다른 세상으로 바꿔주셔야 할텐데..


**본 자료를 허가없이 사용,복제,배포 행위를 금하며 적발 시 민형사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첨언 달기
이름 : 암호 :
   제목...(첨언) 작성일
[D i a r y]   Organic? 2011-08-03(수) 오후 10:17:39
[D i a r y]   국민수준? 2011-08-02(화) 오후 3:31:45
[D i a r y]   아우~ 짱나.. 2011-08-02(화) 오후 2:48:04
[D i a r y]   가능한건가?(유성기업) 2011-07-28(목) 오후 5:31:36
[D i a r y]   취미는 신선함을 만든다. 2011-07-27(수) 오후 12:03:06
[D i a r y]   운동의 부작용? 2011-07-26(화) 오전 11:12:22
[D i a r y]   기분(氣分)의 문제 ..[2] 2011-07-24() 오전 11:19:09
[D i a r y]   여성파워 짱~! 2011-07-20(수) 오전 10:46:22
[D i a r y]   고래싸움에 빙신 될거 같은 분위기.. 2011-07-14(목) 오전 10:37:50
[D i a r y]   발톱 깍다보니 생각나는 이성관.. 2011-07-05(화) 오후 2:08:01
[D i a r y]   이런 설비가 맞는건가? 2011-07-01(금) 오후 2:08:59
[D i a r y]   나도 이러한데.. ..[1] 2011-06-24(금) 오후 7:07:39
[D i a r y]   난 변태(성관련 아님)인가? 2011-06-22(수) 오후 12:50:32
[D i a r y]   으~ 또 다른 복병등장 2011-06-13(월) 오후 2:27:24
[D i a r y]   백수 되니까 예전엔 몰랐던 귀찮은 품목들.. 2011-05-31(화) 오후 1:14:58
[D i a r y]   안쓰럽다(채식) 2011-05-30(월) 오후 5:09:15
[D i a r y]   >천년전 지금에서 오늘의 지금을 보면 < 2011-05-26(목) 오후 2:39:39
[     시    ]   빈자리 2011-05-23(월) 오후 5:41:09
[D i a r y]   나만의 닉네임 2011-05-23(월) 오후 12:48:41
[D i a r y]   고급음식 2011-05-20(금) 오후 4:45:28
검색 : Page : 이전 ....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  다음




Copyright 2003 (c) 김종호. All rights reserved. www.kimjongho.co.kr www.kimjongho.kr